2020년 9월 25일

안동시의회 미래통합당 의원들… 의장선거 출마자 ‘서약서’ 논란

[기자수첩] 안동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거를 앞두고 전반기 의장 선거에서 쓴 ‘서약서’ 논란
자신들 앞에서 쓴 ‘서약서’ 내용을 알면서도 도덕성을 망각한 채 “논란이 되지만 법적 구속력은 없다?”
사회부/이상덕 기자

[안동시의회/이상덕 기자] 안동시의회 후반기 의장선거를 앞두고 미래통합당 의원들 간의 후보자격 및 도덕성 논란이 점입가경이다.

현재 당소속 일부 시의원들은 자신들 앞에서 쓴 ‘서약서’ 내용을 알면서도 도덕성을 망각한 채 “논란이 되지만 법적 구속력은 없다”며 의장선거 출마 후보를 비호하고 나서는 등 전면대결 양상을 띠고있다.

안동시의회 한 의원은 “의회는 법을 제정하는 대표기관이다”며 “동료 의원들 간에 서로 약속한(서약서) 부분도 지켜지지 않는데 시민들과의 공약 부분이 지켜지겠나?”

“지금도 시정** 같은 행동을 서슴치 않는다”며.

“이는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점이고 지켜져야 할 부분이다.” 고 강조했으며, “더욱이 동료의원이 문제가 있다고 제기한 상태인데도 어쩔 수 없다는 식의 변명으로 일관하는 것은 안동시의원들에게 미래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상태다.

지금까지 안동시의회 의장 선거는 다수당의 의원이 당내 경선이나 다선 위주로 조율을 거쳐 후보로 추대하고 무소속 및 소수당의 후보와 맞붙는 형식으로 의장을 선출했었다.

지난 7대 시의회 전반기 의장 선거에서는 미래통합당 K의원을 선출하기로 합의했으나 일부 당소속 의원들이 무소속 의원들과 연대해서 다른 K의원이 의장으로 당선되면서 신뢰가 깨진 전례를 곱씹고 있다.

그이후로 의장 선거는 다수당의 후보라도 당선을 장담하기 어렵다고 해서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8대 전반기 의장 선거 당시 ‘서약서’ 를 쓰면서 지킬 것을 맹세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서약서에는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소속 의원 중 전반기 의장 후보가 된 자와 되려는 자는 후반기 의장 출마를 배제하고 동료의원에게 양보하기로 한다’는 내용과 함께 ‘전・후반기 의장을 역임한 의원은 다음 선거시 공천에서 배제토록 당에 건의한다.’는 등의 내용으로 작성했다.

이 서약서에는 전반기 의장에 도전한 현 의장과 K 의원의 친필 서명이 들어 있는 것으로 알려져 후반기 의장 선거의 중대 이슈가 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