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7일

제2회 안동댐 수몰마을 아카이브 사진전 개최 잊혀진 수몰마을. 수몰민 사진 한자리에

11월18일~22일까지, 안동댐 물문화관 광장 및 2층 전망대에서

마을사진 200여 점, 제‘7기 경북 시민아키비스트 아카데미 수료생’ 결과물 전시

[예안신문] 안동시(시장 권영세)와 (사)경북기록문화연구원(이사장 유경상)이 두 번째 안동댐 수몰마을 아카이브 사진전을 개최한다.

시와 연구원은 2018년 3월부터 54개 수몰마을 생활사 복원 아카이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그동안 수집 대상 수몰마을은 4개면(와룡면, 예안면, 도산면, 임하면)의 14개 마을인 가류리, 기사리, 도곡리, 도목리, 미질리, 산야리, 오천리, 절강리, 주진리, 귀단리, 서부리, 의촌리, 토계리, 노산리 등 이다.

2018년 12월 12일에는 9개 마을생활상에 관한 첫 번째 사진전시회를 개최한 바 있다. 이번에는 5개 마을을 추가해 총 14개 마을 중 선별된 2백여 점을 전시한다.

1976년 안동댐 건설로 인해 54개 마을이 수몰되고 2만여 명의 주민이 고향을 떠났으나, 당시 시대여건 상 마을의 역사와 가옥, 문화재, 생활상 등의 민간기록들은 흩어진 채 관심밖에 서 있었다. 45여 년이 흐른 현재 수몰마을 주민들의 고령화와 함께 마을에 대한 기록과 문화생활사적 스토리와 자료가 망실되어 가고 있는 것이 안타까운 현실이었다.

이에 안동시와 (사)경북기록문화연구원은 지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안동댐 수몰마을 생활사 복원 아카이브 사업을 추진해 왔다.

2018년 9월에는 <안동댐 수몰마을 생활사기록화 사업의 의의와 과제> 세미나를 통해 석주 이상룡의 가족단 명첩을 발굴해 최초 공개했다. 2019년에는 포토스토리인 <사라진 마을 그리운 얼굴>과 106명의 <수몰민 구술채록집>을 발간했다. 이기록화 과정에서 현재까지 4개면(와룡면, 예안면, 도산면, 임하면) 일대 14개 마을에 담긴 마을 · 문중 · 개인의 자료 및 사진 스캔 등 2천여 점을 확보했다.

한편, 이번 전시회에서는 경북기록문화연구원이 지난 10월 12일부터 11월 5일까지 진행한 ‘제7기 경북시민아키비스트 아카데미’ 수료생의 결과물도 함께 살펴볼 수 있다. 자서전으로 완성하는 생애기록가 과정으로 실시된 프로그램은 개인의 생애를 사진과 스토리로 엮어내어 소책자로 완성했다.

안동댐 수몰민의 기억을 복원한 <물속에 잠긴 내 고향>과 개인 생애를 스스로 기록한 <제7기 경북시민아키비스트 생애기록집> 전시기간은 11월18일(수)~22일(일) 오전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장소는 안동댐 물문화관 광장 및 2층 전망대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