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9일

안동시, 자랑스러운 시민상․명예로운 안동인상 시상식 열어

명예로운 안동인상 부문은 권오승, 신경선 선정

[예안신문] 안동시는 11월 2일(월) 오후 4시 안동시청 대동관 낙동홀에서 ‘2020년 자랑스러운 시민상 및 명예로운 안동인상’ 시상식을 열고 상패를 전달했다.

이번 ‘2020년 자랑스러운 시민상 및 명예로운 안동인상’수상자는 지난 9월 18일 심사위원회에서 최종 선정됐다. 이에 앞서 약 한 달여 간 향우회와 방송·언론사, 기관·단체장, 안동시민을 통해 후보자 추천을 받았다.

2003년 안동의 날 제정과 함께 첫 시상을 시작하여 올해로 18회째를 맞고 있는 자랑스러운 시민상과 명예로운 안동인상은 안동시에서 수여하는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평가받고 있다.

‘자랑스러운 시민상’에는 지역사회에서 30여 년 동안 모범적인 의료인으로 봉사해 오신 경상북도의사회 대의원회 김재왕(남, 62세) 의장이 선정되었다.

출향인에게 수여하는‘명예로운 안동인상’에는 우리나라 경제법학의 이론적 기초를 다지고 후진양성에 힘쓰신 권오승(남, 70세)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명예교수와 관세청 공직자로서 국가산업보호와 경제발전을 위해 노력하신 신경선(남, 78세) 전 성남세관장이 선정됐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묵묵히 자신의 분야에서 헌신해온 노력과 열정에 16만여 안동시민을 대표해 존경의 마음을 담아 깊이 감사드리며, 이번 시상으로 시민들에게 긍지와 자부심을 느끼게 해 큰 귀감이 될 것” 이라며 수상자들에게 축사와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자랑스러운 시민상’은 시상일(2020. 10. 3.) 현재 안동시에 5년 이상 거주하고 있는 자로서 시민화합, 지역발전, 선행봉사 등의 공적이 뚜렷한 시민을 대상으로 하며, ‘명예로운 안동인상’은 국가와 안동 발전에 헌신한 출향인을 대상으로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