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6일

안동시민, 국내 최대 댐내 수상태양광 임하호 수면에 올린다.

「지역상생 신·재생에너지 활성화 업무협약식」 체결

[예안신문] 안동시는 지난 10월 29일 안동 세계물포럼기념센터에서 국내 댐내 최대 규모(56MW)의 ‘임하댐 수상태양광 발전사업’ 추진을 위해 안동시·경상북도·K-water·한국수력원자력·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영남대학교 간 「지역상상 신·재생에너지 활성화 」 업무협약식 자리를 가졌다..

이 사업을 위해 29일 안동시 세계물포럼센터에서 하대성 경상북도 경제부지사, 권영세 안동시장, 김호석 안동시의의장,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주) 사장, 이상훈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 서길수 영남대학교 총장, 김형동 국회의원, 지역 도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지역상생 신재생에너지 확대 보급 및 산업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안동시는 인·허가 및 지역주민 참여방안 지원 ▴경상북도는 사업대상지 발굴 및 유관기관 협력체계 구축 등 행정지원 총괄 ▴K-water는 신·재생에너지 사업개발 및 총괄관리 ▴한국수력원자력은 신·재생에너지 개발사업 및 공급인증서 구매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는 신·재생에너지 활성화를 위한 제도개선 ▴영남대학교는 기술개발, 검·인증 및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수행하는 등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이번 사업은 56MW급 수상태양광 건설에 총사업비 1,179억이 투입되며, 사업비의 5%를 지역주민이 직접 투자해 발전사업 수익을 공유하는 지역상생 ‘주민참여형 이익공유사업’으로 20년간 연 10%의 수익을 K-water에서 보장한다.

한편 시는 ‘임하댐 수상태양광 발전사업’을 산업부 신·재생에너지 집적화단지로 지정 신청하여 지자체 인센티브(3억/년)를 지원받아 지역주민 지원사업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안동시 관계자는 “임하댐 수상태양광 사업이 주민참여·이익공유형 신·재생에너지사업의 성공적인 선례가 되어 주민들의 재생에너지 사업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도내 수상태양광 개발의 초석이 될 것”이라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