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8일

10년간 열애 결실,‘낭만결혼식’으로 부부인연 맺어..

신랑 고향인 김천, 연애시절 데이트 장소 직지문화공원에서 웨딩마치

– 예비부부 모두 경북에서 태어나 경북을 지키고 있는‘경북 토박이’-

경북도는 지난 9월 13일 ‘낭만결혼식’ 1호 부부에 이어, 26일 김천 직지문화공원 메타세콰이어길 앞 잔디정원에서 ‘낭만결혼식’ 두 번째 부부가 탄생했다고 밝혔다.

2호 커플 주인공인 강대욱(37), 류난희(37) 부부는 이‧미용 봉사단체 활동 중 처음 만나 10년간 열애를 해오다 경북도의 지원으로 예비신랑의 고향이자 연애시절 데이트 장소였던 김천직지문화공원에서 결혼식을 올릴게 됐다.

예비신랑은 김천, 예비신부는 의성이 고향으로 둘 다 경북에서 태어나 학창시절을 보냈으며, 현재는 직장생활의 터전인 구미에 신혼살림을 꾸린 경북토박이 청년들이다.

이 커플은 올해 5월 2일 구미 소재 예식장에서 결혼식을 올리려고 준비하던 중 2월 중순 이후 대구‧경북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9월로 연기 했으나 계속되는 확진자 추세에 위약금을 감수하면서까지 결혼식을 취소할 수밖에 없었다.

강대욱, 류난희 부부는 “예정된 결혼식이 코로나 사태로 허무하게 취소되어 상심이 컸으나, 낭만결혼식을 통해 오히려 전화위복이 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하며,

“연애시절 많은 추억이 담긴 데이트 장소에서 결혼식을 올릴 수 있게 되어 꿈만 같다. 이제까지는 혼자였지만 앞으로는 ‘경북 부부’로서 자긍심을 갖고 더욱 봉사하는 삶을 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시균 경북도 청년정책관은 “코로나19로 인해 결혼식이 취소나 연기되어 정신적․경제적 피해를 입은 예비부부에게 희망을 줄 수 있어서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경북 청년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정책으로 청년들이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경북을 만들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