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7일

평화동새마을부녀회, 소외된 이웃 찾아 훈훈한 情 나눠

평화동새마을부녀회(회장 황순희)는 추석 명절을 앞둔 지난 23일 관내 취약계층 50가구에 150만 원 상당의 추석선물을 전달했다.

이날 회원들은 경로당과 취약계층 가구를 직접 방문해 정성스레 준비한 안동간고등어, 화장지, 전복죽을 전달하고 어르신들의 안부도 확인했다.

황순희 평화동새마을부녀회장은 “올해 추석은 코로나19 재확산을 염려해 가족, 친지가 고향을 덜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추석 명절을 홀로 보내야 하는 이웃들이 외롭지 않도록 따뜻한 마음을 담아 이웃 사랑을 실천했다”고 말했다.

권경향 평화동장은 “코로나 장기화로 힘든 시기에 저소득층 독거노인과 장애인 가구 등 취약계층을 위해 온정의 손길을 베풀어 주셔서 고맙다”며 “이웃을 돌아보는 작은 정성이 이 분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평화동새마을부녀회는 10년째 설날과 추석 명절에 사랑의 선물 나누기 봉사활동을 이어오고 있으며, 헌옷수거 사업, 찾아가는 경로당 방문 봉사, 코로나19 방역활동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한편, 평화동행정복지센터는 추석연휴 코로나19 재확산에 대비해 어르신들의 발길이 잦은 경로당과 체육시설을 중점 방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