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7일

봉오동전투·청산리대첩 100주년 기념,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 정기 학술회의 개최

“무장투쟁에 나선 경북인들”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관장 정진영)은 봉오동전투·청산리대첩 100주년을 기념하여 202087() 13시부터 16시까지 기념관 내 연수강의실에서 정기 학술회의를 개최하였다. 올해는 코로나감염증 확산 우려로 규모를 축소하여 청중 없이 진행하였다.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은 2007년 안동독립운동기념관으로 개관한 이래 꾸준히 매년 정기 학술회의를 개최하여 왔다. 올해는 봉오동전투·청산리대첩 100주년을 기념하여 8월 7일(금) 13시부터 “무장투쟁에 나선 경북인들”이라는 주제로 기념관 내 연수강의실에서 정기 학술회의를 개최하였다.

개회식은 충남대학교 이양희 연구원의 사회로 진행되었고, 발표 주제는 3개로 구성되었다. 제1주제는 안동대학교 김인호 강사가 “19세기 안동 정재학파의 정학(正學)운동과 그 배경”을 연구하여 발표하였고, 제2주제는 충남대학교 이성우 연구원이 “백서(白棲) 강인수(姜寅秀)의 생애와 민족운동”을 발표하였다. 마지막으로 제3주제는 동북아역사재단 장세윤 명예연구위원이 “1930년대 동북항일연군의 활동과 경북인”을 발표하였다.

이어서 종합토론은 충북대학교 박걸순 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하였는데, 한국국학진흥원 이상호 연구원, 안동대학교 강윤정 교수, 국가보훈처 류동연 연구원이 각 주제의 토론을 맡았다.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은 작년(2019)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정기 학술회의에 이어 올해(2020) 봉오동전투·청산리대첩 100주년 기념 학술회의를 열었다. 내년(2021)에는 만주망명 110주년, 자유시참변 100주년을 맞이하는 해이다.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은 2021년에도 이를 기념할 수 있는 정기 학술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