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21일

예안신문

경북 북부지역 뉴스

default

중앙선 일반열차 운행 조정

[예안신문] 이번 달 17일 안동역이 운흥동에서 송현동으로 이전된다.

이와 함께 서울 청량리~경북 영천을 잇는 중앙선 복선철도 공사 구간 중 단양 도담~영주 간 운행선이 14일부터 새 철길로 변경되고 17일에는 안동까지 개통된다.

이번 운행선 변경으로 새롭게 신설된 복선 철길 중 단선(하행선)만을 이용해 열차가 운영된다.

12월말에는 서원주~제천구간이 복선으로 개통되며, 영주~풍기구간이 완료되는 내년 10월경에는 복선 운영이 가능할 전망이다.

현재 시운전 중인 KTX(EMU260)는 내년 1월 중 투입되어 안동에서 청량리까지 2시간 10분이 소요될 예정이다.

이번 운행선 변경으로 일부열차가 13, 14일은 청량리~제천구간만 운행됨에 따라 제천~안동구간은 셔틀버스가 운영되고, 16, 17일은 청량리~영주구간만 운행됨에 따라 영주~안동구간은 셔틀버스 및 연계열차가 운영된다.

18일 이후부터 KTX(EMU260)투입까지는 청량리~영주구간만 운행되어 영주~안동구간은 연계열차가 운영된다.

안동시 관계자는 “이번 운행선 변경으로 기존 열차의 운행 시간 및 구간이 변경됨에 따라 철도 이용객들은 레츠코레일 또는 안동시 홈페이지의 공지사항을 확인하여 철도 이용에 착오가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