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월 20일

예안신문

경북북부지역뉴스

안동시, 올해 최종예산 1조5,210억 원 규모

기정예산 보다 2.8%(410억 원) 증액 .. 3회 추경 예산안 시의회 제출◁

[예안신문 = 이상덕 기자] 안동시가 지난 9월 편성한 제2회 추경보다 410억 원이 늘어난 규모로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하여 8일 안동시의회(제2차 정례회)에 제출한다. 이로써 올해 최종 예산규모는 1조5,210억 원이다.

일반회계가 기정예산보다 395억 원이 늘어 1조3,592억 원으로 커졌고, 특별회계도 15억 원이 늘어 1,618억 원으로 증가했다.

일반회계 세입은 자체수입(지방세, 세외수입)이 170억 원 정도 증가했고, 지방교부세와 국·도비 보조금, 조정교부금 등 의존재원 변경으로 30억 원, 보전수입 등도 195억 원이 늘어 일반회계만 395억 원의 세입변동이 발생했다.

시는 이번 추경에서 국·도비 사업 변동분 반영과 함께 마무리 사업과 불용액 등을 최종 정리하는데 중점을 뒀다.

올해 안동시 최종예산[일반회계 기준]을 분야별로 보면 사회복지 분야가 3,340억 원(24.6%)으로 가장 크고 ▷ 농림해양수산 1,894억 원(13.9%) ▷ 문화 및 관광분야 1,609억 원(11.8%) ▷ 국토 및 지역개발 1,088억 원(8.0%) ▷ 일반공공행정 1,016억 원(7.5%) ▷ 교통 및 물류 702억 원(4.6%) 등이 편성됐다.

안동시 관계자는 “이번 3회 추경은 한 해를 마무리하는 정리추경으로 계속사업을 마무리하고, 불용 또는 이월을 최소화하는데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