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20일

예안신문

경북북부지역뉴스

손광영 의원 “안동에 국제 도그쇼 유치하자” 깜짝 제안

[예안신문] 포스트코로나 시대 대비 반려동물산업 육성기반 마련해야 한다.

안동시의회 손광영 문화복지위원장(태화·평화·안기)은 18일 열린 제223회 안동시의회(임시회)5분 발언에서 “안동에 국제 도그쇼(Dog-show)를 유치하자”고 깜짝 제안했다.

손 위원장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문화행사 육성 방안으로 안동 국제 도그쇼 유치를 통한 관광산업화와 반려동물산업 육성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한국애견연맹의 국제 도그쇼를 안동에 유치하면 매년 세계애견연맹(FCI) 소속 180여개 회원국의 참가자들을 관광객으로 유입할 수 있고, 블루오션으로 주목받고 있는 반려동물산업의 선두주자로 나설 수 있을 것”이라 주장했다.

손 위원장에 따르면, 현재 국내 반려동물산업의 시장규모 약 3조원으로, 2027년에 그 두 배인 6조원 규모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9년 동물보호 국민의식조사에서도 전국 2,238만 가구 중 26.4%인 591만 가구가 반려동물을 양육 중이고, 관련 용품과 사료는 갈수록 고급화·차별화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순천시, 고양시, 춘천시, 대전시 등 국내 여러 도시에서 동물영화제, 반려동물 플렛폼센터 설립, 반려동물 공원 조성 등 반려동물산업과 관광산업을 연계한 정책을 적극 추진 중이다.

손 위원장은 “화려한 볼거리와 더불어 세계 340여 품종의 우수견을 선발하는 등 개의 유전적 자원을 보존하는 의미도 크다”라며 “도그쇼에서 소개된 미용스타일과 용품, 사료 등은 일반 애견인들에게 파급효과가 커 경제상승효과로도 이어질 것”이라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가올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우리지역에 참신한 문화행사들을 많이 유치해 팬데믹으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고, 또 침체된 지역경제도 살리는 일석이조의 기획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