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20일

예안신문

경북북부지역뉴스

성주 전통시장, 제3회 얼쑤 한마당 장터공연

[예안신문] 경상북도는 지난 27일 성주 전통시장에서‘제3회 얼쑤 한마당 장터공연’을 개최했다.

얼쑤한마당 장터공연은 코로나19로 지친 전통시장 상인들의 심신을 달래고 경북도민 민생 氣살리기 시책의 일환으로 추진되었다. 특히, 이전에 고령대가야 시장에서 사물과 풍물이 함께하는 지신밟기, 포항 죽도시장에서 가야금 및 해금 앙상블 연주로 전통시장 상인들의 좋은 반응 및 큰 호응도를 얻은 바 있다.

이날 장터공연은 이전에 연주한 국악공연이 아닌 교향악 금관앙상블을 선보였다. 교향악 클래식은 어렵다는 인식을 바꾸기 위해 친숙하고 이해하기 쉬운 영화음악‘La playa’, 가요 ‘사랑은’, ‘베사메무초’, 트로트메들리 등을 연주해 성주 전통시장 장터안의 분위기를 힘껏 고조시켰다.

도립예술단의 민생살리기 일환으로 추진되는 ‘얼쑤 한마당 장터공연’은 전액 도비로 지원되며, 참여를 희망하는 시군에서는 도 문화예술과 도립예술단 운영팀(☎054-880-3126)으로 신청하면 된다.

또한, 이날 공연에 참여하는 경상북도 도립교향악단 연주단원들은 투명 가림막 설치, KF94 마스크 착용, 발열 체크, 손소독제 비치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여 연주를 진행했다.

김상철 경상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전통상인들을 응원하고자 장터공연을 마련하였다”면서 “도내 장터를 대상으로 한 문화공연이 상인들의 활력을 불어넣고 시장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