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21일

예안신문

경북 북부지역 뉴스

글로벌 교류협력 파트너 확대, 중국 내륙 진출 교두보 마련

안동시, 중국 시안시와 정식 자매결연 체결

[예안신문] 권영세 안동시장은 11월 30일 중국 시안시와 자매결연 협정서에 서명했다. 협정서는 경제무역, 과학기술, 문화관광, 교육, 행정, 보건환경, 체육 등 각계 분야에서 다양한 교류협력 추진 내용을 담고 있다.

이번 협정 체결은 코로나 사태로 인해 권영세 안동시장과 리밍위 시안시장이 각자 서명한 후, 협정서를 서로에게 보내는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안동시는 2010년 시안시와 문화교류협약을 체결한 후 축제 및 국제행사, 공연단 파견, 마라톤 참가 등 교류를 진행해왔고, 2019년 안동시의회 승인, 2020년 중국 외교부 승인에 거쳐 이번에 정식으로 자매결연 체결에 이르게 됐다.

안동시와 시안시는 이번 협정을 계기로 자국 시민들에게 자매도시를 적극 홍보하고, 코로나19가 종식된 후 청소년 홈스테이, 공무원 연수, 마라톤 선수단 파견, 자매학교 체결 등 다양한 교류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리밍위 시안시장은 권영세 안동시장에게 보낸 서한문에서 “코로나19가 우리의 왕래와 대면교류를 막았지만, 함께 나가고자 하는 마음과 행동을 막을 수는 없다고 생각하고, 자매결연을 통해 더 깊은 교류협력을 추진하여 참신한 교류 역사를 열어나가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안시(西安市)는 중국 산시성(陝西省)의 성도로 인구 1,020만 명, 옛 명칭 ‘장안’으로 알려져 있는 중국 고대 당나라, 한나라 등 13개 왕조의 수도다. 중국을 대표하는 문화관광 및 세계유산의 도시로서 안동시와 유사한 부분이 많아 향후 다양한 분야의 생산적인 교류효과가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