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3월 2일

예안신문

경북북부지역뉴스

경북 4차산업혁명 기술대전 성료… 4차산업의 미래를 열었다

지역기업의 혁신제품과 우수 기술, 온라인 홍보로 국내외 시장진출 기회 제공

– 온라인 플랫폼 36만회 이용, 유튜브 12만명 조회… 도민들과 4차산업 미래 공유 –

[예안신문] ‘Go Beyond Industry4.0 Gyeongbuk, 경북 4차산업혁명의 미래를 열다’라는 주제로 4차산업혁명 시대 재도약을 위해 개최한 ‘2020 경북 4차산업혁명 기술대전’이 11월 29일 성황리에 종료됐다.

지난달 16일 온라인 전시관 오픈이후 코로나19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11월 23일부터 7일간 비대면으로 특별주간을 운영했다.

첫째 날인 11월 23일에는 KBS 1TV ‘4차산업혁명, 경북이 미래다!’ 특별방송이 개막식을 대신해 방영됐으며,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LG유플러스 조원석 전무와 ㈜해피스케치 권오득 대표의 4차산업혁명 토크콘서트, 옹알스 및 페인트즈의 기업관 및 유관기관의 현장 스케치 등으로 진행돼 4.1%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어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진행된 첫째 날과 둘째 날 컨퍼런스는 ‘경상북도의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주제로 한 김창경 교수의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조용민 구글매니저의 ‘2021 가능성의 경상북도’라는 주제의 강연, ‘신문기사로만 머물지않는 4차산업혁명’을 주제로 XYZ벤처파트너스 하용호 대표의 강연이 이어졌다.

그리고 김진형 교수의 ‘경상북도, 인공지능 실행의 시대’를 마지막으로 컨퍼런스가 마무리 되며, 각 강연별 특색 있는 주제가 이어지며 호평을 받았다.

셋째 날과 넷째 날에는 문화와 휴식을 테마로 한 공연이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진행됐다.

먼저 KATA(카타)가 출연해 전통문화예술과 IT기술이 융합된 공연을 선보였고, 이어 인기 아이돌 ‘프로미스나인’, 환상적인 LED 기술이 접목된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밴드오브라이트’의 공연 등이 이어졌다.

비대면 행사장인 온라인 플랫폼에는 40여개 업체가 참여해 자율주행, 인공지능, 스마트팜 등 기업들의 우수 기술을 선보였으며, 10여개의 경북 유관기관들의 4차 산업혁명 관련 대표사업도 소개했다. 이를 통해 지역기업의 혁신제품과 우수기술을 홍보함으로써 국내외 시장진출의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시 외에도 3D 펜아트로 제작하는 독도, 크리에이터의 랜선투어 등 신기술을 대리 체험할 수 있는 콘텐츠도 마련되었으며, 대학생들과 어린이들의 공모전 출품작도 선보여 어린이부터 장년층까지 모두 참여할 수 있는 행사로 진행되어 폭넓은 관심을 이끌었다.

이번 기술대전은 매체별 △온라인 플랫폼 이용 횟수 36만5천81회, △SNS(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리뷰수 3천650회, △유튜브 조회수 12만1천944회, △KBS 특집방송 시청률 4.1% 기록 등 기대이상의 선전을 펼쳤으며, 향후 1년 동안 온라인플랫폼(www.gbindustry4.kr)을 통해 지속적으로 경북의 4차산업혁명 관련 소식을 접할 수 있다.

하대성 경상북도 경제부지사는 “올해 처음으로 개최하는 ‘4차산업혁명 기술대전’의 비대면 개최를 결정하며 많은 우려가 있었지만 지역민들의 4차산업혁명에 대한 관심이 높아 어느 때 보다도 의미가 있는 행사였다”라며, “앞으로도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4차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경상북도를 기업하기 좋은 지역으로 조성하는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