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18일

예안신문

경북 북부지역 뉴스

경북도, 말산업특구 평가 2위… 재정인센티브 6억 획득!!

– 경북 말산업특구, 고부가가치 창출 입증.. 이제는 말산업 선도할 듯 –

경북도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2020년 말산업특구 평가’에서 전체 2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번 평가는 말산업 분야 전문가 및 시민단체 임직원 7명이 평가위원으로 위촉되어 6월 5일부터 7월 15일까지 진행되었으며, 경북도는 평가점수 76.8점을 받아 전체 2위를 차지해 6억원의 재정인센티브를 지원받게 됐다.

평가항목은 △보고서 작성 △지역 컨텐츠 △상호협력 △예산집행 △사회적 가치 등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경북도는 보고서 제출 단계부터 해당 시․군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경북지역 특색과 접목된 승마관광 아이템을 발굴하는 등 체계적인 준비로 전 항목에서 우수한 점수를 획득해 경기도를 제치고 2위라는 우수한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

말산업특구는 말의 생산․사육․조련․유통․이용 등에 필요한 인프라를 갖추고 말산업을 지역 또는 권역별로 육성․발전시킬 수 있는 특화된 지역을 의미한다.

경북도는 2015년 농림축산식품부 제2호를 통해 내륙에서 첫 말산업특구로 지정에 성공해 현재 5개 시․군(구미·영천·상주시, 군위·의성군)이 말산업특구로 운영되고 있다.

이희주 경북도 축산정책과장은 “이번 결과에 안주하지 않고 고부가가치 복합산업인 말산업이 경북의 새로운 소득원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지원할 것이며, 영천경마공원 등을 발전시켜 경북도가 말산업을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